배너 닫기
후원하기
뉴스등록
포토뉴스
RSS
네이버톡톡
맨위로

운전·배달 업종 ‘맑음’, 요리·서빙 업종 ‘흐림’

등록일 2020년07월18일 07시59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


 

예고없이 찾아온 코로나19는 올 상반기 생활 밀착 일자리 시장에 많은 변화를 몰고 왔다. 특히 코로나 사태 이후 취업문이 좁아진 가운데 채용시장 ‘부익부 빈익빈’ 현상마저 심화하고 있는 양상을 보였다.

 

생활 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(대표 장영보)이 올 1월부터 6월까지 자사 사이트에 게재된 채용공고를 분석한 결과 생활 밀착직 채용시장 수급 양극화 현상이 뚜렷이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.

 

조사 결과 올해 상반기 일자리가 가장 많았던 분야는 ‘운전/배달’(45.4%) 업종으로 상반기 전체 공고 중 압도적으로 많았다. 다음으로는 ‘요리ㆍ서빙’(20.9%), ‘생산ㆍ기술ㆍ건설’(14%), ‘일반서비스ㆍ기타’(7.4%), ‘매장관리’(5.5%)가 뒤를 이었으며 ‘상담ㆍ영업’(3.6%), ‘사무ㆍ경리’(1.3%), ‘교사ㆍ강사’(0.9%), ‘간호ㆍ의료’(0.9%)의 순이었다.

 

코로나19로 외출과 대면 접촉을 자제하는 언택트 문화가 증가하면서 올해 상반기 생활 밀착직 구인공고 10건 중 5건이 ‘운전/배달’이었던 반면, 언택트 소비로 기존 생활 밀착직의 인기 채용 업종이었던 ‘요리/서빙’, ‘일반서비스/기타’, ‘매장관리’ 등의 공고 수는 예년에 비해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.

 

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채용 공고 증감률을 비교했을 때도 공고가 증가한 분야는 운전ㆍ배달 업종이었다. 운전ㆍ배달 업종 구인공고는 지난해 상반기에도 36.8%로 가장 많았으며 올해는 지난해 대비 10.3%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.

 

하지만 ‘요리ㆍ서빙’(-31.7%), ‘매장관리’(-18.2%), ‘생산ㆍ기술ㆍ건설’(-16.8%) 등 생활 밀착 일자리 인기 업종의 채용공고 수는 지난해 대비 감소했고 ‘교사ㆍ강사’의 경우 35.9%가 감소해 가장 많은 감소율을 보이기도 했다.
 

한편 구직자들의 희망업종은 채용 수요가 많은 분야와 차이를 보이고 있었다. 구직자들의 이력서가 가장 많이 등록된 업종은 ‘생산ㆍ기술ㆍ건설’ 분야로 전체의 26.6%에 달하며 1위를 차지했다. 그 외 ‘요리ㆍ서빙’(19.2%), ‘운전ㆍ배달’(19.1%), ‘일반서비스ㆍ기타’(10.5%), ‘매장관리’(9.7%), ‘사무ㆍ경리’(6.7%), ‘간호ㆍ의료’(3.9%), ‘교사ㆍ강사’(2.2%), ‘상담ㆍ영업’(2.1%)이 뒤를 이었다.

 

기존 생활 밀착직 채용시장에서 공급과 수요의 불균형으로 일자리 미스매치 현상이 있긴 했지만 코로나19 이후 언택트 문화가 증가하면서 미스매치의 온도차는 더 심해진 것으로 해석된다.

 

벼룩시장구인구직 관계자는  장기화되고 있는 경기침체와 인건비 증가가 동시에 일어나는 상황에서 나홀로 사장님까지 증가해 채용시장의 상황은 당분간 좋지 않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. / 에듀잡뉴스

에듀잡뉴스 사회부연합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
올려 0 내려 0
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
입금할 금액은 입니다. (입금하실 입금자명 +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)

가장 많이 본 뉴스

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

포토뉴스

기부뉴스

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
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.

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

현재접속자 (명)